고객센터

그룹소식

그룹소식 제목, 조회, 등록일을 나타낸 표
삼양홀딩스 항암치료제 ‘페메드S’, 시장점유율 40% 돌파 Print
계열사명 삼양홀딩스 작성자 관리자 조회 281 등록일 2022.10.18

- 올해 2Q에만 8,310 바이알 처방, 시장점유율 40.2% 기록...금액 환산 시 연간 약 112억원

- ‘펨브롤리주맙’과의 병용요법 심평원 급여확대로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 입지 구축

- 삼양홀딩스 이영준 대표, “급여 확대로 신규 환자 확보해 시장점유율 늘려갈 것”

 

▲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의 항암 치료제 ‘페메드 에스(S) 주’ 1000mg/40mL.

 

삼양홀딩스가 항암치료제 시장 저변 확대에 나선다.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이영준 대표)은 항암치료제 ‘페메드 에스(S)(주성분명: 페메트렉시드이나트륨염2.5수화물, 이하 페메드S)’가 올해 2분기 동일 성분의 치료제 중 처방 점유율 40% 이상을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페메드S는 비소세포폐암주1) 및 악성 흉막중피종주2) 치료제다.

 

헬스케어 산업 빅데이터 분석기관인 한국 아이큐비아의 자료에 따르면 페메드S는 올해 2분기 8310바이알(vial, 500mg 수량 기준) 처방돼 시장 점유율 40.2%를 기록했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연간 약 112억원 수준으로, 해당 주사제의 전체 시장 규모는 2021년 기준 연간 약 348억원이다.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 이영준 대표는 “페메드S는 동일 성분의 제네릭 주사제(복제약) 시장에서 80% 이상을 차지하며 가장 높은 시장 점유율을 확보했다”고 밝히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7.4%, 수량은 13.5% 각각 증가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페메드S의 인기는 앞으로도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3월 비소세포폐암에 대한 1차 치료제로 페메트렉시드와 ‘펨브롤리주맙’과의 병용요법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허가를 획득했기 때문이다. 펨브롤리주맙은 신체의 면역 체계가 암을 공격하는 것을 돕는 면역항암제다. 최근 세포독성항암치료에 면역항암치료를 추가하는 병용요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인 점을 감안하면 페메드S의 시장 저변 역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은 페메드S의 수요 확대를 바탕으로 서울/수도권의 대형 종합병원뿐만 아니라 지방 중대형병원까지 영업망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동시에 펨브롤리주맙과의 1차 치료 병용요법 급여를 활용해 급여 확대 및 신규 환자를 확보함으로써 시장 점유율을 늘려 나간다는 방침이다.

 

2015년 개발된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의 페메드S는 독성이 있는 항산화제를 첨가하지 않고도 안정성을 확보하는 자체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기존 분말 제제를 액상 제형으로 변경해 조제 편의성과 약물 안정성을 모두 높였다. 또, 국내 최초이자 유일하게 1000mg 용량을 출시함으로써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보험재정 낭비 감소에도 기여했다. 해당 성분 주사제는 한국인의 경우 1회 투여 시 통상 900mg 내외가 사용되나 페메드S 출시 이전에는 500mg이 최대 용량이어서 2바이알을 사용해 투여하고 남은 약물은 폐기해야 했다.

 

한편,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은 세포독성 항암주사제의 EU와 일본 GMP 인증을 모두 보유한 국내 유일의 기업이다. 안정성이 확보된 자체 생산 공정을 갖추고 있어 신뢰할 수 있는 품질의 의약품 제조가 가능해 독일, 일본 등의 의약 선진국을 비롯한 세계 30여개 국에 원료의약품 및 완제의약품을 수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글로벌 CDMO 사업 본격화를 위해 대전 의약공장 부지 내에 액상 주사제 400만 바이알, 동결건조 주사제 100만 바이알 등 총 500만 바이알 규모의 세포독성 항암 주사제 공장을 증설 중이다. 

 

 

 

 

이전글 삼양그룹, 창립 98주년 기념 이벤트로 환경보호운동 펼쳐 2022.10.21
다음글 삼양사, ‘HI JAPAN 2022’ 참가…스페셜티 소재 홍보 역점 2022.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