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그룹소식

그룹소식 제목, 조회, 등록일을 나타낸 표
삼양사, 3D 프린팅 관련 신기술(NET) 인증 획득 Print
계열사명 삼양사 작성자 관리자 조회 586 등록일 2021.05.25

- 삼양사, 3D 프린팅용 복합 소재 개발…현대차, 쓰리디팩토리와 협업
- 최대 10미터 크기 제품을 기존 3D프린터 대비 100배 이상 빠른 속도로 출력
- 3D프린팅으로 자동차 생산에 필요한 픽스쳐 생산, 신차 개발 속도 단축에 기여

 

삼양사 화학연구소의 박상현 팀장(좌측에서 네번째)이 20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21년 신기술∙신제품 인증서 수여식’에서 이상훈(가운데) 국가기술표준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양사가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기술을 이용한 3D 프린팅 관련 신기술을 개발해 정부로부터 ‘신기술(NET, New Excellent Technology) 인증’을 받았다. 신기술 인증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된 기술 또는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 개량한 우수한 기술에 산업통상자원부가 부여하는 인증 제도로 신기술 인증을 받은 제품은 자금 대출, 세제 혜택, 판로 확보 등의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삼양사(강호성 대표)는 현대자동차, 쓰리디팩토리와 함께 ‘자동차부품 픽스쳐(검사구)용 적층·절삭 일체형 PC(폴리카보네이트)·CF(탄소섬유) 복합소재 3D 프린팅 기술’을 개발하고 국가 기술 표준원의 신기술 인증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픽스쳐는 부품 등이 설계대로 생산됐는지 확인하는 측정 도구다. 

 

이번에 인증받은 신기술은 삼양사가 개발한 3D프린팅 전용 폴리카보네이트 복합 소재에 현대자동차와 쓰리디팩토리의 자동차 부품용 3D프린팅 기술을 융합해 3D프린터로 자동차 생산에 필요한 픽스쳐를 만드는 기술이다. 삼양사는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3D 프린팅을 이용한 대형 제작물 출력용 소재 개발 아이디어를 발굴해 약 14개월간 관련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지원했다. 

 

기존 3D 프린터는 출력 속도가 느리고 출력물의 크기가 작았으나 신기술을 이용하면 최대 10미터(m) 크기의 제품을 기존 3D프린터 대비 100배 이상 빠른 속도로 출력할 수 있어 활용 범위가 다양하다. 또, 0.2밀리미터(mm) 이하의 정밀한 가공이 가능해 중∙대형 부품용 초정밀 픽스쳐 제작이 가능하다. 

 

이번 신기술로 중∙대형 부품용 초정밀 픽스쳐 생산이 가능해지면 신차 개발 속도를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은 새로운 부품이 만들어질 때마다 픽츠쳐 역시 새로 제작되어야 해 신차 개발 속도를 떨어뜨리는 요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기존의 픽스쳐는 설계, 제작부터 실제 적용까지 약 1개월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었으나 신기술을 적용하면 제작 시간은 50% 이상, 비용은 30% 이상 절감된다. 

 

삼양사 관계자는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컴파운드 및 컴포지트 기술을 바탕으로 3D프린팅 전용 폴리카보네이트 복합 소재 개발에 성공했다”며 “관련 기업들 간의 적극적 협업을 통해 기술의 상용화 속도를 대폭 단축시킬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개발된 3D프린팅 전용 폴리카보네이트 복합소재는 삼양그룹의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성장토크’를 통해 발굴된 신규 사업 아이디어 중 하나다. 삼양그룹은 직원들로부터 정기적으로 신규 사업 아이디어를 제안받고 이를 심사해 시제품 생산 및 구체화 과정 등을 위한 지원금, 멘토링 등을 제공한다. 

 

이전글 삼양사, 친환경 ‘썩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만든다 2021.05.25
다음글 삼양사 어바웃미, 피부 진정과 수분 케어 위한 ‘숲 진정 수분’ 라인 출시 2021.05.21